2017.11.29 (수)

  • -동두천 2.4℃
  • -강릉 11.3℃
  • 구름많음서울 3.0℃
  • 구름많음대전 6.6℃
  • 흐림대구 11.5℃
  • 흐림울산 13.0℃
  • 흐림광주 8.9℃
  • 흐림부산 14.0℃
  • -고창 6.9℃
  • 흐림제주 11.0℃
  • -강화 1.2℃
  • -보은 6.2℃
  • -금산 7.1℃
  • -강진군 9.0℃
  • -경주시 12.1℃
  • -거제 14.1℃

부산시, '반려동물 복지·문화센터' 본격 운영

부산시는 오는 22일 연제구 거제동에 ‘반려동물 복지·문화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돌입한다고 20일 밝혔다.

반려동물 복합지원센터인 이 센터는 총 3층 366㎡ 규모로 지난 석달간의 시범운영 끝에 문을 연다.

이 곳에서는 반려동물 입양지원뿐 아니라 요즘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보호자 '펫티켓' 교육, 반려동물 행동치료, 유아․초등학생․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한 동물사랑 체험교육도 함께 진행한다.



펫티켓은 애완동물을 뜻하는 '펫(Pet)'과 '에티켓'의 합성어 이다. 

부산의 반려동물사육가구는 전체가구수의 15~16%를 넘고, 매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이웃 간 반려동물 관련 분쟁과 유기동물발생, 동물학대, 안전사고 등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부산시는 이러한 문제들을 단속과 처벌보다는 보호자 교육과 시민들과의 소통을 통해 근본적으로 예방하고 해결하기 위해 ‘반려동물 복지·문화센터’를 운영한다.

센터에 입소된 동물은 건강검진과 배변훈련 등 행동교육, 중성화 수술 등을 거친 후 평생을 함께할 가족들에게 입양된다. 

앞서 시범운영 기간 중 ‘제5회 동물사랑축제’때 만난 반려견 ‘해피’를 입양한 A(39·사직동)씨는 “반려견을 키워본 경험이 없어 걱정했는데 어린강아지 보다 배변훈련 등 부담감이 적고, 유기동물 입양으로 아이들에게 교육적인 효과도 큰 것 같다”며 “해피 입양 후 휴대폰이나 TV 대신 가족들과 함께 하는 시간들이 많아졌다”고 밝히고 반려견 입양 홍보대사를 자처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반려동물 복지문화센터가 반려동물 가족 간의 소통의 허브가 되고 부산시민 모두가 공감하는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정착을 위한 선도적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