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7.4℃
  • 구름많음서울 30.1℃
  • 구름많음대전 32.8℃
  • 구름조금대구 33.1℃
  • 구름조금울산 31.9℃
  • 구름조금광주 31.5℃
  • 구름조금부산 33.2℃
  • 구름조금고창 31.6℃
  • 맑음제주 30.8℃
  • 구름많음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31.7℃
  • 구름많음금산 32.1℃
  • 구름조금강진군 31.4℃
  • 구름조금경주시 32.9℃
  • 맑음거제 33.2℃
기상청 제공

문화/행사

“개 식용 금지하라”…말복 맞아 ‘개 대신 수박을’ 집회 열려


말복을 맞아 서울 광화문에서 개 식용 금지를 촉구하는 동물권 단체들의 집회가 열렸다.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주최 측 추산 500여명이 집회에 참가해 목소리를 높였다.

동물유관단체협의회는 11일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국민 대집회’를 열고 “정부가 계속해서 식용으로 희생되는 개들을 보호의 사각지대에 방치하고 있다”며 “동물 불법 도살 금지법을 제정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는 동물해방물결, 동물권행동카라 등 80여개 동물 보호단체가 모여 주최 측 추산 500여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조금이라도 더위를 차단하기 위해 모자와 양산으로 중무장을 하고 “개 식용을 종식하라” “개 도살장을 철폐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올여름에도 전국 곳곳에서는 개를 잔혹하게 사육·도살하는 농장·도살장에 대한 민원 및 제보가 빗발쳤다”며 “먹기 위해 개를 산채로 두드려 패거나 불태워 죽인 도살자들의 만행이 버젓이 적발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서울 경동시장, 성남 모란시장 등 대표 전통시장에서 개 도살장이 고무적으로 철폐되는 추세임에도 정작 정부는 개들을 보호의 사각지대에 방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과 함께 동물에게 음식물쓰레기 먹이를 주는 것을 막는 폐기물관리법 개정안,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는 축산법 개정안도 올해 안에 통과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땅의 개, 고양이를 가장 고통스럽게 하는 것이 그들의 식용이며 동물 임의도살 금지법만이 오래된 악의 고리를 근본적으로 끊어내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3분 스피치에 나선 한 시민은 “식용견이 따로 있지 않고 반려견도 누군가 끌고 가면 식용으로 잡아먹힐 수 있다”며 “누군가는 소, 돼지, 닭도 있는데 왜 개만 가지고 그러느냐고 얘기하지만 많은 농장 동물이 고통 받고 있는 현실에서 개만이라도 그렇지 않게 하는 길이 우리가 가야 하는 길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동물의 희생이 없는 복날을 외치며 수박을 나눠 먹는 퍼포먼스도 했다. 무더운 여름날의 더위를 물리치기 위해 개를 먹기보다 수박을 먹자는 취지에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