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4 (화)

  • 맑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19.3℃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20.3℃
  • 맑음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19.1℃
  • 맑음광주 20.6℃
  • 구름많음부산 20.0℃
  • 맑음고창 18.6℃
  • 맑음제주 21.1℃
  • 맑음강화 19.5℃
  • 맑음보은 17.0℃
  • 맑음금산 16.6℃
  • 맑음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종합

황교안 “반려동물 아프면 큰 부담…진료비 합리화”

국회 반려동물 진료비 합리화 토론회


 

저도 반려견을 키웠는데 14년 전에 떠났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자신의 경험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

 

황 대표는 반려동물 키우는 가구가 큰 폭으로 늘었는데 반려동물이 아프면 큰 부담이 되기 때문에 진료비를 합리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3일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반려동물 진료비 합리화를 위한 토론회에서 동물병원 진료비체계와 법체계를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14년 전에 떠난 반려견을 기독교식으로 장례를 치렀다면서 보내고 나니 다시 키울 용기가 안 났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실제로 동물병원에 한번 가면 몇 십만원씩 들더라면서 동물병원에 가면 굉장히 비용이 많이 드는데 이제는 그럴 때가 아니지 않은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반려견을 키우고 있는 숫자가 천만, 우리 인구의 1/5”라면서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생각하는 분들이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다.

 

또한 반려동물과 함께 사시는 분들의 말을 들어보면 아이 하나 키우는 것보다도 돈이 더 든다고 하는데 제가 해보니 그렇더라면서 폭발적인 반려동물 증가에 비해서 법체계, 진료비 체계 등 필요한 시스템들을 갖추지 못한 결과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