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 맑음동두천 13.9℃
  • 맑음강릉 16.2℃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5.6℃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6.9℃
  • 맑음고창 13.3℃
  • 구름조금제주 16.2℃
  • 맑음강화 13.4℃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6.4℃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반려동물 사료 안전관리 강화… 440여종 유해물질 모니터링

URL복사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은 반려동물 개·고양이 사료의 위생과 유해물질 안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고 7일 밝혔다.

그간 농관원 시험연구소에서는 반려동물 사료의 품질 및 안전성 확보를 위해 연간 800점 이상의 국내 제조·유통 중인 사료를 대상으로 조단백질, 칼슘 등의 함량 분석과 일부 유해물질 잔류 허용기준 초과 여부 확인을 위한 성분검정을 실시해 왔다.

하지만,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구 증가에 따른 사료 시장이 급성장하며 품질이 낮거나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펫사료에 대한 소비자 우려와 안전성 강화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국내 펫푸드 시장규모는 2015년 7348억 원 규모에서 지난해 1조1914억원으로 확대됐다.

농관원 시험연구소는 이에 올해부터 살모넬라, 리스테리아 등의 식중동균과 동물용의약품·곰팡이독소·잔류농약 등 유해물질 440종을 신속 탐색할 수 있는 진량분석 시스템을 갖추고 올해 200점의 사료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 2023년까지 1000점 수준으로 확대해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모니터링 결과 관리기준이 설정된 살모넬라(불검출), 아플라톡신(20ppb 이하) 등이 기준을 초과해 검출되면 신속히 회수·폐기 조치하고, 기준이 설정되지 않은 식중독균이나 유해 물질이 확인되면 새롭게 관리기준을 설정해 나갈 계획이다.

농관원 노수현 원장은 "반려동물의 건강을 위협하는 사료의 유통을 차단하고 나아가 펫사료의 안전성을 식품수준으로까지 높여 1000만 반려인이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