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3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3.3℃
  • 흐림서울 28.7℃
  • 구름조금대전 27.0℃
  • 흐림대구 23.3℃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3.8℃
  • 흐림부산 22.0℃
  • 흐림고창 24.7℃
  • 제주 21.1℃
  • 흐림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3.8℃
  • 흐림강진군 22.1℃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종합

건국대 동물병원, 최첨단 시설로 리모델링

URL복사


건국대는 지난 3일 동물병원이 최상의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내 최고 수준의 동물 전문 의료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완료하고 재개원했다고 4일 밝혔다.

건국대에 따르면 새롭게 개원한 동물병원은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국내 정상급 의료진과 연구진들이 최상의 진료를 할 수 있도록 300평 규모의 기존 공간을 전면 리모델링했다.

동물병원 로비와 수납공간은 반려견과 보호자들의 동선과 편의를 최우선해 새 단장했다. 또한 CT-MRI와 심장초음파, 내시경 등 각종 첨단 검사장비가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흩어져 있던 영상장비들을 인접공간에 모으고, 판독실과 준비실 등 공간을 재배치해 검사 효율과 편의성을 최적화했다.

아울러 증가하는 고양이 환자들의 수요를 반영해 고양이 진료실을 별도로 마련하고, 대기실-진료실-처치실의 동선을 연결시켜 고양이 진료가 원스톱서비스로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동물 보호자들이 진료 중 사망하는 중증환자들을 애도할 수 있는 메모리얼룸도 따로 만들어 진료실 외의 공간에서 보호자들이 정서적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했다.

동물병원은 100명이 넘는 수의사들을 지원하는 원무행정실팀도 만들었다. 의료진들이 진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전영재 총장은 “최근 반려동물 수가 증가하고 진료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건국대 동물병원이 수의과대학과 발맞춰 국내 수의임상 선진화를 선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