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4 (수)

  • 흐림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6.3℃
  • 흐림서울 25.3℃
  • 구름조금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6.6℃
  • 구름많음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7.3℃
  • 흐림제주 24.8℃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6.4℃
  • 흐림강진군 25.3℃
  • 구름많음경주시 24.6℃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문화/행사

반려동물 아프면 최대 5일 휴가..'반려동물돌봄휴가' 법안 발의

"반려동물, 1인 가구 등에서 가족 역할 수행"


개나 고양이 같은 반려동물이 질병, 사고, 노령 등 돌봄을 필요로 하는 경우 연간 최장 5일의 법적 휴가를 보장하는 내용의 법안이 논란 끝에 철회됐습니다.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용선 의원(서울 양천을) 등은 지난 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철회했습니다.

법안은 이 의원이 지난달 18일 대표 발의했으며, 민주당 강득구, 김영호, 이용빈, 이학영, 전혜숙, 홍성국 의원과, 정의당 심상정, 용혜인, 무소속 윤미향 의원 등 9명이 동의했습니다.

이 의원은 제안 이유에서 “현행법은 가족의 질병·사고·노령 및 자녀 양육을 위하여 필요할 경우 최장 10일의 가족 돌봄 휴가를 신청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1인 가구 등에서 가족의 역할을 수행하는 반려동물에게 돌봄이 필요한 사유가 발생하더라도 연차 유급휴가 외에는 반려동물을 돌보기 위한 휴가 등이 제도적으로 마련되어 있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반려동물에게 질병·사고·노령 등의 사유가 발생한 경우 이를 돌보기 위한 가족 돌봄 휴가에 준하는 휴가를 연간 최장 5일간 인정함으로써, 반려 가족의 지위를 가지는 반려동물의 현 상황을 반영하고 근로자의 휴가권을 보장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반려동물을 돌보기 위해 휴가를 제도화하는 경우는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기 힘든데다, 반려 가족만을 위한 특혜법이라는 등 ‘역차별 논란’이 빚어졌습니다.

개정안 발의 이후 국회의안정보시스템 ‘입법예고 등록의견’에는 오늘까지 모두 7,700여 개의 의견이 올라왔는데, “민주당, 아직도 정신 못 차렸다”, “반려동물 10마리 키우면, 1년 50일 휴가 보장해주는 세상?”이라는 등 대부분이 반대 의견을 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