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4.8℃
  • 구름조금서울 10.1℃
  • 맑음대전 11.5℃
  • 맑음대구 11.9℃
  • 맑음울산 12.5℃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2.9℃
  • 맑음고창 12.7℃
  • 구름조금제주 15.8℃
  • 구름많음강화 10.1℃
  • 구름조금보은 8.5℃
  • 맑음금산 10.0℃
  • 구름조금강진군 13.1℃
  • 맑음경주시 12.1℃
  • 맑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종합

최지현 광주광역시의원, "반려동물 복지정책 적극 추진해야"

공공동물장묘시설 및 문화교육센터 설립 촉구


반려동물 양육 인구의 증가에 따라 광주광역시 차원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단 주장이 제기됐다.
 
최지현 광주광역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산 1)은 11일, 시정질문을 통해 "광주광역시 반려동물 양육 가구는 20만에 가깝지만 반려동물에 대한 높아진 관심에 비해 정책은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에 따르면 광주 반려동물 양육 인구는 40만명 이상으로 추정되며 양육두수도 약 26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유기동물 발생은 매년 3천 마리 이상이 발생하고 있어 많은 사회적 비용과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특히 광주 동물보호소에 500여 마리가 관리되고 있는데 실제 수용가능 수는 350마리인 것을 고려하면 상당히 초과해 수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2023년 광역동물보호센터가 개관하면, 현재 과포화 상태인 동물보호소 문제는 어느 정도는 해소될 것으로 보이나 유기, 개물림 사고, 동물학대, 동물 반려인과 비반려인과의 갈등, 장묘시설과 같은 기본 시설 불충분 등의 문제는 상존 한다"며 "지속적인 동물입양과 문화교육 관련 센터 설립을 통한 체계적인 관리와 장묘시설 구축 등이 병행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최 의원은 "시는 반려동물 복지시설에 대한 늘어난 요구로 인해 2020년 남구청과 유기동물 입양센터와 문화교실을 추진한 바 있으나 일회성 사업에 그쳤으며, 동물장묘시설 또한 구청 소관 업무라는 이유로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공공동물장묘시설 추진은 사회적 합의가 선행돼야 하므로 적극 행정을 펼쳐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광주광역시 박정환 경제창업실장은 "동물장묘업 허가 전 시·구 합동점검을 통해 사전 확인하고, 주민 설명회로 우려를 해소하겠다"며 "공공장묘 시설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영락공원 3단계 사업게 반영해 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