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3.9℃
  • 구름조금강릉 9.0℃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7.7℃
  • 구름많음대구 12.6℃
  • 구름많음울산 14.1℃
  • 구름조금광주 9.9℃
  • 구름많음부산 13.0℃
  • 구름조금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13.0℃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7.0℃
  • 구름조금강진군 10.7℃
  • 구름많음경주시 12.5℃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문화/행사

아름다운 이별, 반려동물의 죽음에 대처하는 자세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의 수는 매년 대폭 증가하고 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행복에 빠진 사람들의 많아진 만큼 반려동물과의 이별에 슬퍼하는 사람들도 많아졌다. 개나 고양이의 기대 수명은 평균 15~17년이지만 불의의 사고나 질병으로 더 빨리 떠날 수 있으므로 미리 이별을 준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펫로스증후군(Pet Loss Syndrome)
같이 지내던 반려 동물의 죽음으로 상실감과 슬픔, 우울증과 같은 정신적 아픔을 느끼는 것을 ‘펫로스 증후군’이라 한다. 반려동물과의 이별은 자녀와 이별한 것과 동일하게 느껴질 정도로 큰 충격으로 다가온다고 한다. 반려동물을 좀 더 잘 돌보지 못했다는 죄책감, 반려동물의 죽음 자체에 대한 부정, 반려동물의 죽음의 원인(질병, 사고)에 대한 분노, 그리고 슬픔의 결과로 오는 우울증 등의 감정을 느낄 수 있다.
게다가 펫로스 자체에 대한 고통에 주변 사람들의 시선이 더해져 마음 놓고 슬퍼할 수조차 없는 경우가 있다. 우리나라 반려동물 산업은 단기간에 급성장한 반면,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과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생각하는 마음을 지지하고 존중하는 정신은 아직 미숙하다. 겨우 동물이 죽었다고 그렇게까지 슬퍼할 필요가 있으냐는 등 슬픈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주변인들의 시선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에게 더 큰 상실감을 줄 수 있다. 반려동물의 죽음과 함께 겪게 되는 정신적 고통, 길게는 몇 년이나 상실감이 계속돼 심하면 우울증으로 이어질 수도 있으니 유의하자.

△사랑을 남긴 반려동물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은 반려동물을 돌봐줘야 하는 대상으로 여기며 사랑을 쏟아 붓는다. 그래서 반려인은 반려동물에게 자신의 감정을 쉽게 드러내고 공유하게 된다. 반려동물이 죽은 뒤에도 자신의 슬픔을 솔직하게 표현해야 한다. 
한 방법으로 반려동물의 물건을 정리하며, 천천의 애도의 시간을 가지는 것이 좋다. 또한 자신과 비슷한 경험을 가진 사람들과 슬픔을 공유하는 것도 좋다. 무엇보다 자신의 슬픔을 솔직하게 표현해야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다. 반려동물 앨범을 만들어 추억을 간직하거나, 반려동물의 묘지나 기념비를 만드는 것도 도움이 된다.
키우던 반려동물이 죽으면 성급하게 새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사람들도 많다. 새로운 반려동물에게 사랑을 쏟으며 슬픈 감정을 빠르게 없애고 싶어서다. 하지만 얼굴이 비슷하다 할지라도 사람들은 모두 서로 다른 것처럼 반려동물도 아무리 비슷한 종, 비슷한 크기, 비슷한 생김새라 할지라도 엄연한 차이가 있다.
따라서 기존에 길렀던 반려동물과 동일한 종, 같은 성별을 기르는 것도 좋지 않으며, 반려동물이 죽은 뒤 한동안 슬픔을 승화할 시간을 여유롭게 두고 반려동물 입양을 계획하는 것이 좋다.

△반려동물 장례
반려동물의 죽음 뒤 반려동물을 더 편하게 보내주기 위해, 혹은 추억할 흔적을 남기기 위해 반려동물 장례 업체가 늘고 있다. 2008년 ‘동물보호법’개정 이후 정식으로 인정된 동물장묘업은 반려동물의 죽음 뒤 입관, 추모식, 화장 등의 장례를 운영하는 업체다. 화장 후 스톤이나 장신구를 만들거나 산골대행과 납골당에 안치하는 서비스도 있다. 하지만 장례 가격이나 방법에 대해 논란이 되기도 하니, 생명의 존엄성과 양심에 어긋나지 않는 사회의 올바른 인식이 뒷받침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