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9.7℃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7.9℃
  • 구름조금대구 10.9℃
  • 구름많음울산 13.4℃
  • 맑음광주 9.8℃
  • 구름조금부산 11.6℃
  • 구름많음고창 7.2℃
  • 구름많음제주 13.2℃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6.1℃
  • 맑음금산 8.4℃
  • 구름많음강진군 10.3℃
  • 맑음경주시 12.4℃
  • 구름조금거제 13.3℃
기상청 제공

죽은 토이푸들 곁을 지킨 시바견, 한파에 유기견 수십마리 버려져…


한국동물구조관리협외(동구협)에 의하면, 강아지 20여 마리가 한파 속에 산에 유기된 채 한꺼번에 발견됐다. 서울 노원구 수락산 내 학림사 인근에서 유기견들을 발견할 당시, 영하의 날씨에 눈도 내리던 중이었다.

유기견을 발견한 구조원들은 여러 종의 강아지 21마리가 추위에 떨고 있었다고 전했다. 강아지들은 며칠 동안 먹지 못한 듯 앙상하게 말라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한 시바견이 이미 목숨이 끊어진 토이푸들을 품에 안고 있던 사실이 알려져 많은 이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서로의 온기를 느끼며 의지하다 푸들이 먼저 세상을 떠난 것으로 보인다.

박희준 서울 노원구 동물보호 명예감시원은 "엄동설한에 얼어 죽은 토이푸들 강아지를 시바견 한 마리가 지키고 있었다. 계속 그 장면이 눈앞에 아른거리고 가슴이 미어져 잠을 못 이루겠다"고 슬퍼했다.

이후 박씨가 노원구청과 경찰서에 신고했고, 연계 보호소인 동구협에 구조를 요청했다.

유기견들은 현재 동구협과 노원반려동물문화센터 '댕댕하우스'에서 보호 중이다. 스피치 두 마리는 현재 병원에 입원 중입니다. 박씨는 동구협에서 보호받는 강아지들은 공고 기간(10일)이 지나면 안락사될 수 있어 도움의 손길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 강아지들의 공고 기간은 오는 29일까지이다.

강아지들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보호관리시스템, 포인핸드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최근 개정된 동물보호법은 동물학대, 동물유기 등의 처벌을 강화했다. 동물보호법 제8조 4항 동물유기혐의가 있으면,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