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흐림동두천 27.6℃
  • 흐림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8.9℃
  • 흐림대전 28.1℃
  • 흐림대구 27.0℃
  • 흐림울산 24.3℃
  • 흐림광주 25.0℃
  • 부산 22.9℃
  • 흐림고창 24.6℃
  • 흐림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6.4℃
  • 흐림보은 27.9℃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5.9℃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특집기사

이웅종 교수 “반려견이 마음대로 뛰는게 좋은 산책 아냐”

이웅종 교수 펫티켓 문화 정착 앞장

반려인·반려견·비반려인 공존 강조

대다수의 반려인들은 반려견을 위한 산책과 운동이 ‘마음껏 뛰어놀게 하는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바로 이 지점에서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대립이 시작된다. 마음껏 뛰어노는 반려견들이 비반려인을 불편케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원조 개통령’ 이웅종 연암대 교수는 반려인들의 고정관념은 잘못된 것이라고 단호히 선을 긋는다. “반려견이 마음껏 뛰어놀면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게 좋은 산책이 아니다. 반려견이 보호자와 함께 걸으며 편안하게 사물을 즐기고 소통하면서 어우러져 행복감을 느끼는 게 좋은 산책이다.”


목줄을 길게 늘어뜨려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산책이 아니라 절제된 산책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짖음과 냄새맡기, 통제불능에 빠지거나 길게 늘어뜨린 목줄은 잘못된 것이고 오히려 반려견에게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



이 교수는 사람과 개는 다르기 때문에 개가 지켜야 할 선을 설정해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한다. 물론 반려인에게 이 같은 선을 설정하는 건 쉬운 문제가 아니다.

“올바른 반려견 (교육)문화는 반려견을 위한 사랑이다. 반려인과 비반려인, 반려견이 공존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반려인들이 ‘나부터’라는 자세로 펫티켓을 준수하는 의식을 가져야 한다.”

올바른 교육문화가 궁극적으로 동물복지와도 연결될 것이라는 이 교수는 둥글개봉사단 단장을 맡아 펫티켓 문화 선도에 앞장서고 있다.

“개가 원하는 대로 따라다니는 게 정답은 아니다. 내 반려견이 소중한 만큼 남의 반려견도 소중하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이 교수의 조언에 잘 따른다면 반려인 천만시대의 행복한 반려문화 정착이 꿈은 아닐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