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17.6℃
  • 흐림강릉 26.7℃
  • 구름많음서울 19.9℃
  • 구름조금대전 18.6℃
  • 구름많음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19.8℃
  • 구름많음부산 19.2℃
  • 구름많음고창 21.5℃
  • 구름많음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14.4℃
  • 구름많음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8.8℃
  • 구름많음경주시 18.5℃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라이프

전체기사 보기

지금 당장 동물화장장을 세워야 하는 이유?…반려동물이 너무 많아

전국 각지서 동물화장장 신축 반대…공청회 통해 접점 찾아야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이른바 펫팸족1천만 시대가 도래했지만 여전히 동물화장장은 태부족이다. 대구·경남 김해·경남 의령 등에서 동물화장장 신축을 추진하고 있지만 지역 주민의 강한 반발에 부닥쳐 한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 특히 대구는 등록된 반려동물만6만6000여마리(2019년3월 현재)에 달한다.대구시는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펫팸족을 배려해2022년 완공을 목표로 대구 반려동물 테마파크 조성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공공 동물화장장이 단 한 곳도 없어 펫팸족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가족처럼 지낸 반려동물이 세상을 떠나도 화장할 곳이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한 사업자가 대구 서구에 대구 최초의 반려동물 화장장 건립 허가 신청을 했지만2년에 걸친 법적 공방 끝에 건립 허가가 무산됐다.사업자는 세 번째 소송에 돌입하며 화장장 건립에 대한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경남 김해시에서도2016년 하반기부터 동물화장장 건립 신청이 잇따랐다.시는 주민 반발을 의식해 화장장 건립을 불허했으나 행정 소송 끝에 건립 허가가 떨어졌다. 이에 김해시는 아예 공공 동물화장장을 건립하려고 팔을 겉어붙였다. 경남 의령에서도 동물화장장 건립을 놓고 사업주와 주민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