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4℃
  • 맑음고창 -1.5℃
  • 맑음제주 5.4℃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라이프

전체기사 보기

‘동물 농장’, 야생 동물 카페 실태 조사 후 경악 멈추지 못해…

27일 '동물 농장'서 공개된 야생 동물 카페 실태

27일 방송된 SBS-TV ‘동물농장’은 최근 동물자유연대가 서울 마포구 카페에서 동물을 학대했다는 제보가 제작진에게 들어와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영상 속 동물카페를 찾아갔다. 제작진은 실태를 조사한 결과 경악을 멈추지 못했다. 사장은 강아지에게 돌 망치를 휘둘렀으나 “저는 학대라고 생각 안해요”라며 뻔뻔스러움을 내보였다. 하지만 해당 카페 사장은 제작진의 물음에 ”애들이 저를 보면 꼬리 흔들고 난리가 난다”며 학대를 한 적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제보자의 증언은 달랐다. 제보자는 “매장에 출근을 했는데 피가 흥건했고, 망치가 있었다”며 CCTV를 돌려보게 됐다고 말했다. 증언과 CCTV 영상에 따르면, 카페에 머무는 강아지 뚠이, 세상이, 수수가 보름이를 공격하기 시작했는데, 보름이는 밤새 공격을 당하다가 지쳐 숨이 끊겼다. 다음날 아침 카페 사장은 사고 현장을 발견하고 뚠이에게 발길질을 하며 보복을 하기 시작했다. 이후 망치를 꺼내들어 뚠이를 가격했다. 카페 사장이 망치를 휘두른 횟수는 총 17회, 그 중 6회는 직접 타격해 뚠이는 세상을 떠났다. 증명을 마친 제작진의 재 물음에 폭행한 사실을 인정한 사장은 “애정하는 보름이가 죽었기 때문에 처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