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4 (수)

  •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9.3℃
  • 구름많음서울 27.1℃
  • 흐림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조금울산 26.2℃
  • 흐림광주 26.5℃
  • 구름조금부산 24.9℃
  • 흐림고창 26.7℃
  • 구름조금제주 27.5℃
  • 흐림강화 25.5℃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5.1℃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조금경주시 26.2℃
  • 구름조금거제 25.6℃
기상청 제공

라이프

전체기사 보기

믿고 맡긴 동물장례업체가 무허가… 반려인들 두 번 울린다

40대 여성 A씨의 반려견 미미(가명)는 지난해 세상을 떠났다. 슬픔에 잠긴 A씨는 경기도 시흥의 한 반려동물 장례업체에서 미미를 수목장했다. 수십만원에 달하는 연회비가 필요했지만, 미미를 자식처럼 여겼던 A씨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그런데 얼마 전 A씨는 해당 업체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서 무허가 영업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A씨는 “천사 같던 미미를 틈틈이 보러 가려고 연회비까지 낸 건데 이 업체가 갑자기 문을 닫아버리면 더 이상 미미를 못 보는 것 아니냐”고 하소연했다.경기도 시흥의 한 반려동물 장례업체가 고객을 속이고 개발제한구역에서 무허가 영업을 벌이면서 피해자가 양산되고 있다. 이 업체는 언제 폐업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고객 1인당 최대 40만원의 연회비를 받고 반려동물 납골당을 운영하고 수목장을 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시 당국은 해당 업체를 수차례 검찰 고발하는 등 강도 높은 행정처분을 이어가고 있다. 전 직원 B씨에 따르면 해당 업체는 지난해 7월부터 개발제한구역 내 사유지에서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은 채 불법으로 영업을 시작했다. B씨는 “그동안 업체는 시흥시 단속으로 3000만~4000만원에 달하는 벌금과 과태료를 냈지만, 벌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