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일)

  • 맑음동두천 23.0℃
  • 맑음강릉 27.1℃
  • 구름조금서울 25.0℃
  • 맑음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6.1℃
  • 구름많음울산 25.9℃
  • 구름조금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5.7℃
  • 구름조금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7.7℃
  • 맑음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3.4℃
  • 맑음금산 23.8℃
  • 구름조금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이슈

전체기사 보기

지방선거 이슈로 떠오른 ‘반려동물 화장장’

수요 느는데 제자리 걸음…후보들 ‘공약’

반려동물이 증가하면서 반려동물 화장장 수요도 비례해서 늘고 있지만 반려동물 화장장 수는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 광역시 중 반려동물 화장장은 부산 3곳, 울산 1곳, 세종 2곳에 불과하다. 현행법상 반려동물이 죽으면 ▲장묘업체 화장 ▲종량제 쓰레기봉투 사용 ▲동물병원에서의 소각 등의 방법을 따라야 한다. 대부분의 반려인들이 반려동물 장례식장을 찾고 싶어도 장례식장과 화장장 찾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에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에 나선 후보들이 공약을 내놓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반려동물 장례식장과 추모공원, 장묘시설(화장장) 설치 등 반려동물 장례·서비스산업이 발전하도록 법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반려동물 화장장이 전무한 인천 지역에서도 유제홍 국민의힘 부평구청장 후보가 반려동물 화장장 건립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양승도 충남도지사 후보도 반려동물 장묘 지원을 위해 충남도립 화장장 건립과 추모공원 조성을 공약했다. 양 후보는 도유지와 군유지를 확보해 전문적 반려동물 화장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수목장 등 친환경 추모공원을 조성해 반려동물 장묘산업을 확대하고 지역 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하게 만든다는 복안이다. 양 후보는 또한 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