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6.3℃
  • 맑음고창 2.1℃
  • 맑음제주 7.7℃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이슈

전체기사 보기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설채현 디렉터가 말하는 반려동물

강아지 정신연령은 사람의 2∼3세

반려견을 의인화하면 소통 어려움 그들의 주인이 아닌 보호자가 돼야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세나개)’는 반려인들의 본방 사수 프로그램이다. 그만큼 반려인들의 주목도가 높다. 세상에 수많은 반려동물들만큼이나 문제도 다양하다. 그런 문제를 척척 해결하는 수의사 트레이너 설채현 서울청담씨티칼리지 디렉터가 큰 인기다. 설 디렉터가 말하는 반려동물에 대해 들어보자. - ‘세나개’에 출연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행동학을 공부하고 트레이너 자격을 딴 뒤 ‘세나개’ 출연 전에 방송 프로그램을 하나 했다. 솔루션 프로그램이 아니라 소소한 재미를 주는 정도였다. ‘원래 하던 일을 해야겠다’하고 고민할 때 EBS에서 제안이 와서 하게 됐다. 저에게는 인생을 바꾸는 좋은 기회가 됐다.”- ‘세나개’ 첫 방송에서 긴장을 많이 했다고 하는데.“강형욱 훈련사가 워낙 잘하셔서…. 제가 못하면 누를 끼칠 것 같아 걱정됐다.”- 지금까지 진료한 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사례는.“공격성이 너무 강해 안락사를 앞둔 조그만 말티즈가 있었다. 친분있는 원장님이 ‘공격성이 강하지만 진료를 받아보자’며 저에게 개를 보냈다. 보호자들 얼굴을 3번이나 물 정도로 심각했는데 저랑 상담도 하고 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