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화)

  • 맑음동두천 20.2℃
  • 구름조금강릉 20.3℃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3.5℃
  • 구름조금울산 20.6℃
  • 구름많음광주 22.8℃
  • 구름많음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18.8℃
  • 구름많음제주 21.7℃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9.7℃
  • 구름조금금산 20.1℃
  • 구름많음강진군 20.8℃
  • 구름조금경주시 19.1℃
  • 구름많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종합

서울시, '취약가구 반려동물' 1천마리 동물등록·중성화 지원


서울시가 유기동물 방지를 위해 '취약계층(중위소득 60%이내) 반려동물' 1000마리를 목표로 동물등록, 중성화수술을 지원한다. 시는 다음달부터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반려동물 200마리를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동물돌봄의료서비스는 취약계층 반려동물의 유기위험을 줄이고 취약지역 반려동물의 방치를 사전에 차단하는 선제적 동물복지사업이다. 

시는 동물의료서비스를 통해 등록대상 동물에 동물등록을 실시한다. 건강검진 결과에 따라 중성화수술까지 지원해준다.  

취약계층 반려동물 의료서비스 주요대상은 서울에 거주하는 국민기초 생활수급자와 중위소득 60%이내(차상위계층) 가구에서 키우는 반려견, 반려묘이다. 

건강검진 후 동물등록, 중성화수술을 무료로 지원한다. 첫 동물의료서비스는 다음달부터 선착순 200마리에 시범실시한다. 단계적으로 동물돌봄 취약가구를 발굴해 1000마리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서비스 신청은 사업운영자인 (사)동물권행동 카라에 신청서류를 우편(마포구 잔다리로 122, 4층)이나 이메일(seoul@ekara.org)로 보내면 된다. 

지원 후 적합대상으로 확인된 시민은 지정 동물병원을 안내받고 반려견 또는 반려묘에 건강검진, 동물등록, 중성화수술을 지원받을 수 있다. 

아울러 이번 동물지원서비스는 시 시민참여예산제도에 제안된 시정협치형 사업으로 진행됐다. 시는 사업제안자, 사회복지관, 동물단체 카라와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동물돌봄이 취약한 가구와 지역에 대한 다양한 동물복지서비스를 기획하고 있다. 

이번 동물돌봄의료서비스는 취약계층 반려동물에 이어 취약지역(재개발·재건축지역) 반려동물·길고양이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독거어르신, 장애인, 1인가구의 반려동물이 늘고 있으며 가족 같은 존재로 그 의미가 더욱 커지고 있다"며 "서울시는 앞으로 사람과 동물 복지를 함께 강화하기 위해 취약계층에 대한 반려동물 복지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