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6.1℃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종합

비글구조네트워크, ‘풍산개 파양’ 논란에 “동물, 정치적 이용” 분노

“사달의 원인은 국가원수들끼리 주고받은 ‘동물 선물’”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가 최근 벌어진 ‘풍산개 파양’ 논란에 “동물을 정치적으로 이용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10일 인스타그램에 “모든 사달의 원인은 국가원수들끼리 주고받는 ‘동물 선물’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또 “이미 서구 유럽은 국가 원수들끼리 동물을 주고받는 관례는 사라진 지 오래인데 러시아를 비롯한 일부 사회주의 국가에서나 일어나고 있는 일에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대통령이 퇴임할 때마다 생명을 선물이랍시고 주고받은 동물들의 사후 처리를 놓고 매번 사회적 홍역을 예외 없이 앓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이번 논란에 중심에 선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환호할 때도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단체는 “문재인 대통령 재임 기간 추진되었던 ‘동물은 물건이 아니다’라는 민법 98조를 개정 추진에 문재인 정부의 생명 감수성에 대해 환호했고, 또한 그 정신을 열렬히 지지했다”면서 “외신언론도 식용개가 존재하는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5번째로 해당 법률을 개정하는 국가라며 부러움의 기사를 쏟아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단체는 “하지만 이번 풍산개 파양사건을 바라보며 결국 이는 문재인 정부의 동물 지위 향상의 의도는 동물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했던 가식적인 행보로 의심할 수밖에 없게 되었다”면서 “살아있는 생명을 기록(물) 즉, 물건으로 그 신분을 유지해놓고 인제 와서 ‘기록물’이니 도로 가져가라는 이율배반적인 후진 정치를 답습하고 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단체는 문재인 전 대통령 외에 다른 정치인들의 행태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청와대 시절 박근혜(대통령), 성남시장 시절 이재명, 경기도지사 시절의 김문수 등 우리는 이러한 정치 리더들이 동물을 입양하고 그 동물을 끌어안고 애정 넘치는 눈길로 쓰다듬는 사진과 영상으로 몇 번 홍보하고 퇴임할 때는 ’국가기록물‘이니, ’지자체 소유’이니 비겁한 변명을 늘어놓으며 헌신짝처럼 동물을 버리고 떠나는 사례들을 정말 지겹도록 보아왔다”고 비난했다. 

이어 “특히 ‘개’라는 종은 수천 년을 인류에 의해 길들면서 개들에게는 모든 세상의 중심은 보호자(주인)이며, 보호자 없이는 살 수 없는 동물임을 개를 키워본 사람이라면 누나 다 아는 사실이다”라면서 “필요하면 끌어안고 이용가치가 없으면 내뱉는 정치 논리에 살아있는 생명을 대입해서 정치적 쟁점으로 삼는 우리나라 정치권은 이제 진짜 반성해야 한다”라고 성찰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어떤 이유이든 생명에 대한 파양은 책임을 포기하는 것”이라며 “일국의 대통령까지 지낸 존경 받던 대한민국의 한 리더가 포기하지 않아야 할 덕목이 있다. 바로 ‘책임감’”이라고 일갈했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오늘 우리는 정쟁 때문에 생명에 대한 책임을 미련 없이 버리는 리더를 목격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면서 “제발 이제 살아있는 생명을 정쟁에 이용하는 시대는 이제 끝내자. 동물은 물건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