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7.9℃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3.5℃
  • 구름많음광주 -2.9℃
  • 맑음부산 -3.4℃
  • 구름조금고창 -4.3℃
  • 흐림제주 5.0℃
  • 구름많음강화 -7.8℃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3.8℃
  • 맑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건강/질병

반려동물 진단키트가 대세, 저렴하게 건강검진 할 수 있어…

저렴한 진단키트로 건강체크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는 계속 증가하고, 이에 따라 동물병원을 찾는 인구도 급증하고 있다. 문제는 간단한 검진만 해도 10만~20만원을 훌쩍 넘긴다는 데에 있고, 치료비가 거의 비급여 항목이라 비용이 천차만별이다. ‘동물병원 문턱만 가도 10만원이 깨진다’는 말이 반려인 사이에는 유명할 정도다.

직장인 A씨는 5살 된 반려견을 키우고 있다. 얼마 전 반려견 건강검진을 위해 동물병원에 갔더니, 70만원의 영수증을 받고 사람 건강검진 보다 비용이 비싸 부담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이에 고가의 동물병원 진단비를 대체하는 반려동물 진단키트 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비용도 1~2만원 내외로 저렴할 뿐만 아니라, 향후 3년 내 4조원에 이르는 시장이 될 만큼 사용인구도 급증하고 있다.

반려동물 진단키트는 집에서 반려동물의 소변 등으로 간단하게 질병을 예측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비용은 보통 1~2만원대를 형성하고 있다.

핏펫이 업계 최초로 출시한 소변검사 키트 ‘어헤드 베이직’의 경우 1만4900원으로 가격이 명시돼 있다. 구강검사 키트인 ‘어헤드 덴탈’의 경우 7900원이다.

업계 관계자는 “키트를 통해 모든 질병을 예측할 수는 없지만, 기본적인 주요 질병(당뇨, 신장질환 등) 10가지 정도는 검사가 가능하다”며 “집에서도 쉽고 간편하게 할 수 있다는 점, 1만원대로 크게 부담되지 않는 비용 때문에 찾는 반려인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제약사들도 반려동물 진단 시장에 발 빠르게 진출하고 있다. 녹십자홀딩스는 지씨셀이 보유한 동물진단 기업 그린벳의 지분을 추가 인수했고, 최근 코스피에 상장한 바이오노트는 혈액, 분변 등으로 개나 고양이의 감염병을 확인할 수 있는 ‘래피드’ 제품군으로 동물진단 사업부 매출에 공을 세웠다.

업계에 따르면 전 세계 반려동물 진단 시장은 2020년 18억4920만달러(2조3586억원)에서 2025년 29억5230만달러(3조7656억원)까지 성장이 전망된다. 업계 관계자는 “반려동물이 가족과 같은 존재가 되다 보니 반려동물의 건강을 위해 돈을 아끼지 않으려는 반려인들이 많다” 며 “동물병원의 깜깜이 진료비 등으로 불만이 많던 반려인들이 진단키트와 같은 대안으로 빠르게 이동하는 중”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