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1 (수)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11.9℃
  • 맑음울산 12.8℃
  • 맑음광주 11.8℃
  • 맑음부산 11.9℃
  • 맑음고창 11.3℃
  • 맑음제주 14.1℃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8.0℃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살인범 이기영, 네 마리 반려동물 안락사 위기…


택시 기사와 동거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이기영(31)의 반려동물 4마리가 안락사 위기에 처해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2일 한국동물구조관리협회 등에 의하면, 지난달 29일 이기영이 살던 경기도 파주시 아파트에서 강아지 1마리와 고양이 3마리가 구출됐다.

인근 주민으로부터 빈집에 개가 짖는다는 민원을 접수한 파주시청과 경찰은 이기영으로부터 반려동물 포기각서를 받아, 데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된 반려동물들은 한국동물구조관리협회로 보내져 관리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다행히도 동물들의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동물들이 열흘 안에 새 주인을 만나지 못하면 안락사된다는 것이다. 원칙적으로 보호소는 구조된 동물이 열흘이 지나도 입양 문의가 오지 않는다면 안락사를 시행한다.

협회는 입양 공고를 홈페이지를 통해 올려놓은 상태지만, 안락사 위기에 처해져 하루하루를 위태롭게 보내고 있는 반려동물들이 무슨 죄인지 안타까울 나름이다.

현재 이기영은 2건의 살인 외에 추가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수사 중에 있다. 이기영의 통신 기록을 통해 동선을 확인하고, 연락이 닿지 않는 주변인들의 안전을 일일이 확인하고 있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