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흐림동두천 3.7℃
  • 맑음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6.1℃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0.0℃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11.0℃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9.7℃
  • 구름조금제주 12.6℃
  • 흐림강화 5.4℃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11.8℃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반려동물호텔 맡긴 소중한 내새끼”, 죽어서 돌아와 견주 울분

호텔 빠져나가 로드킬…호텔 측 “우발적 사고“


반려동물호텔에 반려견을 맡긴 후, 감시가 소홀해진 틈을 타 강아지가 호텔을 빠져나가 실종된 지 20시간 만에 차에 치여 숨진 채 발견돼 견주가 울분을 토하고 있다.

17일 SBS에 의하면, 제주도의 한 반려동물호텔에서 지난 14일 오후 2시30분쯤 7살 검은색 치와와 1마리가 의자를 밟고 출입문 앞 울타리를 뛰어넘은 뒤 배달 기사가 문을 연 사이 그대로 밖으로 나갔다. 강아지는 실종된 지 20여 시간 만에 호텔에서 약 2㎞ 떨어진 도로에서 차에 치여 숨진 채 발견됐다.

갑작스러운 사고 소식을 접한 견주와 가족들은 슬픔과 분노에 휩싸였다. 주말 가족 행사로 서울에 올라가기 전 강아지를 반려동물 전문 호텔에 믿고 맡겼는데, 업체 측 관리 소홀과 부주의로 가족 같은 강아지를 잃었다는 것이다.

견주는 또 업체 측에서 실종된 지 약 5시간이 지난 뒤에야 실종 사실을 알려 강아지를 찾을 수 있는 골든타임도 놓쳤다고 지적했다. 견주는 “강아지가 탈출 가능했던 것도 참 이해하기가 어려웠는데, 그 즉시 견주에게 알려주지 않았다는 게 더 화가 난다”고 울먹였다.

업체 측은 짧은 순간 벌어진 우발적인 사고였다고 주장함과 동시에 철벽 방어로 물샐 틈 없는 반려동물 케어를 했다면서 토로했다. 이와 더불어 해당 반려동물호텔 관계자는 “강아지 잃어버린 건 정말 너무 죄송한데, 잘 놀고 잘 돌보다가 갑자기 순식간에 이런 상황이 벌어진 것”이라고 매체에게 하소연했다.

견주에게 연락이 늦어진 건 강아지를 찾느라 경황이 없었다는 해명을 전했다. 실종된 지 5분 만에 상황을 알게 돼 유기 동물 구조팀에 신고하고, 영업을 중단하면서까지 강아지를 찾아다녔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