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흐림동두천 27.6℃
  • 흐림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8.9℃
  • 흐림대전 28.1℃
  • 흐림대구 27.0℃
  • 흐림울산 24.3℃
  • 흐림광주 25.0℃
  • 부산 22.9℃
  • 흐림고창 24.6℃
  • 흐림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6.4℃
  • 흐림보은 27.9℃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5.9℃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종합

자유한국당, 반려동물 총선 공약 발표…“보유세 반대”

황교안 대표 “반려인들과 전문가 의견 경청할 것”

자유한국당이 21일 반려동물 관련 총선 공약을 발표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반려동물 카페 마포다방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2020 희망공약개발단 반려동물 공약 발표회’를 열었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반려동물 진료비 표준화 및 세제혜택 마련 ▲명절 휴가철 반려동물 돌봄쉼터 지원 강화 ▲반려동물 관리기구 마련과 동물경찰제 확대 ▲진료비 20만원 지원 및 유기견 보호기간 최소 30일로 연장 ▲반려동물 공적보험 추진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황 대표는 “허황된 정책보다 반려인들의 현실에 맞는 시급한 문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반려인들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경청해서 정책을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반려동물은 새로운 가족이자 동반자”라면서 “저도 슈나우저를 14년 길렀는데 수명이 다해서 잘 보내줬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유실동물 수가 우리나라 현 주소”라면서 “예방접종이나 제때 치료를 못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상태로는 반려동물 증가가 유기동물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반려동물 보유세는 섣불리 도입할 것이 아니라 반려동물 진료, 반려동물 학대 등 시급한 문제부터 해결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함께 자리한 동물자유연대 조희정 상임대표는 “동물 문제는 인간 삶의 문제임에도 동물 문제로 한정됐고, 그간 논의에서 소외됐다”면서 “반려인은 반려동물 권리 보장되지 않으면 자신의 권리가 보장되지 않는다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개 식용금지 문제 등 적극적 정책 펼쳐주시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동물자유연대 채일택 사회변화팀장도 “한국당이 많이 고민한 것 같다. 반려인들이 필요한 부분 반영됐다”면서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 반려동물 유기 및 학대 예방, 적절한 활동 공간 및 편의시설 확보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국당 김재원 정책위 의장은 “우리나라의 반려동물 제도나 정책이 미비한 상황에서 세금만 부과하는 것은 주객전도이기 때문에 한국당은 반려동물 보유세는 바람직하지 않고 현 단계에서는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황 대표는 마포다방에서 키우는 강아지를 안고 참가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등 반려동물에 친숙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