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교육/훈련

반려동물 관련 플랫폼, 개인정보 유출에 취약한 것으로 밝혀져…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인구가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이와 관련된 산업 분야도 발맞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그러나 반려동물 관리를 위해 사용되는 스마트폰 앱이나 각종 전자장치들이 주인의 개인정보 유출 통로가 되기 쉽다고 밝혀져, 독이 든 성배가 됐다. 이는 좋은 취지로 만든 제도가 범죄로 악용될 가능성이 높아 플러스 요소와 마이너스 요소라는 양날의 칼로 작용 된다는 것이다.

실제로 영국 뉴캐슬대, 런던대 로열할로웨이 공동 연구팀은 반려동물을 관리하는데 도움을 준다는 스마트기기 안드로이드 앱 40종을 분석한 결과, 앱이 다양한 보안 문제를 일으키고 사생활에 노출되기 쉽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이같은 연구 결과는 반려인들이 체감하기에 끔찍한 상황이다.

국내에서도 최고경지에 오른 기술력을 바탕으로 반려동물 양육에 도움을 주는 상품이나 서비스에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기술이 접목된 펫테크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GPS 추적기, 주인 부재중 반려동물의 활동을 관찰할 수 있는 펫 카메라는 물론 반려동물의 활동 수준, 심박수, 수면 패턴을 기록하는 웨어러블 장치, 정해진 일정이나 행동에 따라 먹이를 주는 스마트 피드 시스템 등 다채롭다. 이와 함께 반려동물의 건강 기록을 추적 관리하고 수의사와 연결할 수 있는 앱과 플랫폼도 존재한다.

한편 연구팀은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영국, 미국, 독일 3개국 593명을 대상으로, 사용하고 있는 펫테크 장치나 앱의 보안 수준을 측정했다. 조사 대상자의 평균 나이는 29.29세(독일), 35.1세(미국), 36.19세(영국)로 스마트 기기 사용에 익숙한 MZ세대들을 대상으로 실험했다.

조사 결과, 반려동물 관련한 스마트 앱과 기기들은 로그인 기록이나 위치 세부 정보가 쉽게 노출돼 반려동물 주인의 개인정보 유출 통로가 되기 쉬운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이 된 40개 앱 중 4개를 제외하고 36개는 모두 보안에 취약한 것으로 확인돼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실험 중 이상 급등 거래 케이스가 잡혀 조사한 결과, 21개 앱이 사용자의 동의 여부와 상관없이 다양한 방식으로 위치를 추적하고 있었다. 이는 IEEE가 권고하는 데이터 보호 규정을 위반한 것이다.

연구를 이끈 매리엄 메흐르네자드 런던대 로열할로웨이 교수는 “반려동물을 위한 펫테크 기술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다양한 사이버 보안, 사생활, 안전에 문제를 유발한다”고 경고했다.

반려동물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에서, 전 세계 수백만 명이 찾는 반려동물 관련 앱이 이 같은 마이너스 요소로 작용하는 것은 또 다른 사회비용을 유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각 정부는 반려동물과 관련해 방만 경영을 사전에 차단하고 법 제도와 보안 시스템을 한층 더 강화해, 접점을 모색함과 동시에 반려인들에게 솔루션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