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6 (목)

  • 구름조금동두천 22.5℃
  • 맑음강릉 23.4℃
  • 맑음서울 24.8℃
  • 맑음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4.7℃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19.9℃
  • 맑음고창 20.7℃
  • 흐림제주 19.7℃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2.2℃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문화/행사

서울 반려견 61만마리, 10집당 1마리…강남 많고 말티즈 인기

푸들·믹스견 등 5종이 62%…이름은 '코코·보리·초코' 사랑


서울시에 반려견 61만2천마리가 살고 있으며 열 가구 중 한 가구는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말티즈, 푸들, 믹스견, 포메라니안, 시츄가 인기 많았으며 이 5개 품종이 전체의 62.4%를 차지했다. 강아지 이름은 '코코', '초코' 등 음식에서 따온 이름이 사랑받았다.

서울디지털재단은 30일 서울의 반려동물 현황을 분석한 '서울 펫 스마트라이프' 보고서를 내놨다.

시에 등록된 반려견은 61만2천 마리다. 전국에 등록된 반려견 350만 마리 가운데 17.5%를 차지한다.

반려견을 가장 많이 키우는 자치구는 강남구(3만9천792마리)이며, 송파구(3만8천5마리), 강서구(3만7천800마리) 순으로 많았다.

가장 적은 자치구는 중구(8천823마리), 종로구(1만698마리) 등 주로 도심권이었고 그 뒤를 이어 금천구(1만4천624마리) 등 순이었다.

반려견 수를 서울시 가구 수(409만9천가구)로 나눈 값은 14.9%다.

가구당 한 마리만 키운다고 단순 가정하면 열 가구 중 한 가구 이상이 강아지를 키우는 셈이다.

품종은 말티즈가 19.8%로 가장 많았고, 푸들 14.1%, 믹스견 13.3%, 포메라니안 9.4%, 시츄 5.8%가 뒤를 이었다.

이들 5개 품종 강아지가 차지하는 비율은 62.4%나 된다.

동대문, 마포, 양천, 송파구는 반려견의 이름 통계도 제공하는데, 여기에 한정해 보면 강아지 이름은 코코(1.7%), 보리(1.3%), 초코(1.2%) 등 음식에서 따온 것들이 사랑받았다.

서울의 동물병원은 총 924곳이며, 반려견이 가장 많은 강남구가 병원도 85곳으로 제일 많았다.

동물용 의약품을 취급하는 '동물약국'은 서울에 총 2천362곳이다.

동물 미용업소는 총 1천563곳이었다.

한편, 보고서는 반려동물 훈련용 도구, 건강관리 용품, 장난감과 함께 시에서 추진하는 반려동물 정책도 소개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반려동물 친화적 환경 조성을 목표로 애견 학교 및 유기 동물 입양센터 확충,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 내 동물보호 전문 수사인력 배치 등 다각도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동물보호법 시행령에 따라 반려 목적으로 기르는 개는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등록해야 하는데, 보고서는 이 등록 데이터를 기반으로 양육 실태를 분석했다.

서울디지털재단 강요식 이사장은 "앞으로도 시민이 쉽고 빠르게 서울시를 파악할 수 있도록 데이터 분석 결과를 시각화한 보고서를 발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