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3.6℃
  • 맑음고창 -7.2℃
  • 흐림제주 2.2℃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문화/행사

강아지 목에 걸린 쪽지 한 장, 애견인들의 마음 울려…

우리 장군이 발견하신 분 잘 좀 키워달라 쪽지
애견유치원 측 ‘임시 보호 또는 입양해주실 분 기다려’


움츠렸던 겨울이 가고 입춘도 맞이했지만, 아직까지 쌀쌀한 날씨에 목에 쪽지 한 장을 건 채 길거리를 배회하는 강아지가 있어 애견인들의 심금을 울렸다.

27일, SNS를 통해 강아지 사진과 목에 걸려있던 쪽지를 공개한 곳은 경기도 동두천에 위치한 애견유치원으로 밝혀졌는데, 이곳은 평소에도 유기견 구조와 입양 홍보를 통해 유기견을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애견유치원이 공개한 사진과 쪽지로 인해, 장군이는 SNS상에서 핫한 셀러브리티가 됐다. 

이 애견유치원이 공개한 강아지 목에 걸린 쪽지는 연로한 견주가 작성한 것으로 밝혀졌는데, 쪽지에는 “똑똑하고 영리한 우리 장군이 발견하신 분은 잘 좀 키워달라”며 “우리 장군이와 단둘이 살다가 이제는 함께 살 수 없게 됐다. 저는 이제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정부가 운영하는 시설로 간다. 부디 사랑하는 우리 아들 장군이를 부탁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견주는 또 “아들아, 어디에 있든 아빠는 항상 네 옆에 있을 거니 아프지 말고 잘 지내라. 안녕 장군이 미안하다. 아빠가”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쪽지 내용을 읽은 누리꾼들은 “주인은 얼마나 가슴이 찢어지겠느냐” “장군이가 꼭 좋은 주인 만났으면 좋겠다”며 한 누리꾼은 “반려견도 함께 아빠가 있는 시설에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뜨거운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하지만 장군이 아빠가 들어간 시설의 경우, 배우자는 함께 입소할 수 있으나 입소 대상자 요건이 충족하지 않는 경우는 비용 전액을 부담해야 한다. 또한 반려동물과 관련된 별도의 입소 규정은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유기견이 된 장군이를 보호하고 있는 애견유치원 측은 “현재 이 아이는 아빠와 헤어진 트라우마인지 많이 불안해하고 있다”며 “크림색 푸들 남자아이이며, 가족이 되어주실 분을 찾고 있다. 임시 보호 또는 입양해주실 분을 기다린다”고 읍소했다.

요즘은 동물보호법이 강화되고 관련 법 개정을 통해 점차 동물 문화가 업싸이클링되가고 있지만, 대부분의 유기견 보호소는 유기견이 주인을 찾지 못하면 암암리에 안락사시키는 곳이 부지기수다.

실제로 유기견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해, 수용 공간이 부족해지자 새 공간 확보와 치료비용 절감 차원에서 구조한 유기견 등 동물 98마리를 안락사한 혐의로 기소된 동물권 단체 ‘케어’의 박소연 전 대표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한편 유기견을 입양하면 다양한 장점이 있다. 그동안 고질적인 문제로 삼아왔던 불법 펫 사업자를 근절할 수 있고, 안락사에 쓰이는 사회적 비용이 절감되며, 입양 비용이 일반 분양보다 훨씬 저렴하다. 

이에 동물자유연대는 “펫샵에서 한 마리의 강아지를 살 때마다 번식장에는 죽을 때까지 고통스러운 생을 이어가야 하는 어미 개가 한 마리 늘어난다”며 “이 끝없는 동물 학대의 순환 고리를 끊을 수 있는 가장 확실하고 빠른 방법은 동물을 사는 대신 유기 동물을 입양하는 것”이라며 충조평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