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맑음동두천 19.0℃
  • 구름조금강릉 25.2℃
  • 맑음서울 21.0℃
  • 맑음대전 21.3℃
  • 맑음대구 20.6℃
  • 박무울산 19.7℃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8.8℃
  • 맑음제주 19.7℃
  • 맑음강화 18.1℃
  • 맑음보은 18.9℃
  • 맑음금산 19.1℃
  • 맑음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식품/사료

저출산 나비효과…G마켓 "반려견 사료 판매량, 아기 분유 추월"

5년 판매 데이터 분석…2021년 역전 이후 격차 확대
프리미엄화 현상은 강해져…'골드키즈' 트렌드 반영


저출산과 반려동물 인구 증가 현상 등이 맞물려 반려견 사료 판매량이 아기 분유·이유식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 먹거리의 고급화 추세도 뚜렷해지는 모양새다.

2일 신세계그룹 계열 전자상거래 플랫폼 G마켓에 따르면 올해 1∼5월 기준 반려견 사료와 아기 분유·이유식 판매량 비중을 비교해보면 각각 69%, 31%로 두 배 이상 차이가 났다.

코로나19 원년인 2020년까지는 분유·이유식 판매 비중이 높았으나 2021년부터 수치가 역전됐다.

연도별 분유·이유식 대비 반려견 사료 판매 비중을 보면 2019년과 2020년에는 각각 41%, 48%로 50%를 밑돌았다.

그러나 이 비중은 2021년 61%로 크게 높아졌고 2022년 54%, 작년 55% 등으로 줄곧 10%포인트 이상 격차를 보였다.

간식 품목 역시 최근 5년 새 반려견용 판매 비중이 계속 우위를 점하고 있다.

유아용과 비교한 반려견 간식 판매 비중은 2019년 53%, 2020년 54%, 2021년 53%, 2022년 57%, 작년 61% 등으로 높아지는 추세다.

올해 1∼5월 반려견 간식 판매 비중은 63%로 근래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는 급격하게 떨어지는 출산율을 반영하는 소비 추세 변화로 업계는 분석한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은 2019년 0.92명에서 2020년 0.84명, 2021년 0.81명, 2022년 0.78명, 작년 0.72명(잠정치)으로 계속 낮아지고 있다.

올해 1분기에도 0.76명으로 1분기 기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장래인구추계에서 전망한 올해 합계출산율은 0.68명(중위 시나리오 기준)으로 사상 첫 0.6명대 진입이 예상된다.

반대로 반려견 양육 인구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집계한 전국 등록 반려견 수는 2019년 209만2천마리에서 2022년에는 302만6천마리로 44.6% 급증했다.

지난 3월 기준 서울에 사는 반려견 수만 61만2천마리로 집계됐다. 10가구 가운데 1가구 이상이 반려견을 양육한다는 서울시 통계도 있다.

저출산이 심화할수록 분유·이유식 고급화 현상도 두드러진다.

올해 1∼5월 기준 분유·이유식 1인당 평균 구매 단가는 2019년보다 54% 높아져 반려견 사료 단가 상승률(42%)을 앞섰다.

분유·이유식을 구매하는 고객의 1인당 지출액은 반려견 사료보다 약 3배 높고, 금액도 매년 증가하는 추세라고 G마켓은 설명했다.

아이를 적게 낳는 대신 한 아이에게 아낌 없이 지갑을 여는 풍조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G마켓 측은 "분유·이유식을 포함한 유아용품의 경우 '골드키즈'(귀하게 자라는 외동아이) 트렌드로 시간이 갈수록 프리미엄 수요가 강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